광고

스마트팜 거점농가 육성, 고품질 농산물 생산

시흥시 농업기술과 | 기사입력 2020/09/19 [08:40]

스마트팜 거점농가 육성, 고품질 농산물 생산

시흥시 농업기술과 | 입력 : 2020/09/19 [08:40]

시흥시는 농촌의 고령화, 고품질 농산물 생산을 위해 2019년부터 스마트팜 육성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2019년은 2농가(죽율동, 정왕동), 2020년은 1농가(죽율동)로 총 3농가에 스마트팜 시스템을 도입했다.
 
올해 시범사업을 추진한 라학윤 농가(자작나무농장)는 평소 스마트팜에 관심이 많은 농가다. 토마토, 블루베리, 열대과일(백향과, 파파야 등) 재배하며 스마트폰이나 컴퓨터를 활용해 농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일반농가 대상 현장교육장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라 대표는 “지속가능한 농업환경을 조성하고 재배작물에 맞는 최적의 환경을 유지하기 위해 스마트시스템 구축은 꼭 필요한 기술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중점 추진내용으로는 열탐지 기술이 도입된 산업용 드론과 스마트 제어 시스템, 작물 관찰용 영상장비 등 스마트팜 기술의 도입이다. 스마트팜은 미래농업의 이상적인 모델로  ICT기술은 언제 어디서나 작물의 생육상황을 점검하고 환경을 조절하며, 농장주가 설정한 환경대로 작물을 생산 할 수 있는 큰 장점을 갖고 있다.

 

이석현 농업기술센터장은 “급변하는 농업환경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해서는 새로운 기술을 익히고 도입하는 방법밖에 없다. 스마트팜은 이런 중요한 시기에 농업인들이 실패하지 않고 성공적인 농사를 지을 수 있는 대안으로 미래 시흥농업을 위해 스마트팜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