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화동 주민센터 유명진 주무관, 불길 속 주민구해

김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8/03/15 [11:51]

매화동 주민센터 유명진 주무관, 불길 속 주민구해

김영주 기자 | 입력 : 2018/03/15 [11:51]

 

▲ 매화동 주민센터 유명진 주무관.     © 컬쳐인

 

화재현장에서 90대 노인을 구하기 위해 불길 속에 뛰어든 유명진 주무관(51·7급)의 미담이 널리 알려지고 있다.

3월13일 오후 12시 5분경 시흥시 매화동 소재 A씨(96) 집에서 화재가 발생하자, A씨 집과 1㎞ 떨어진 매화동 주민센터에서 근무 중이던 재난관리 담당자 유명진 주무관이 연기를 목격, 곧바로 차를 몰고 화재 현장으로 달려갔다.

 

유 주무관은 3분여 만에 현장에 도착했으나 소방대는 도착하지 않은 상태였고, A씨의 부인 B씨(78)만이 “집 안에 할아버지가 있다”며 도움을 요청하고 있었다. 당시 상황에 대해 오로지 불길에 휩싸인 어르신을 구출해야 한다는 생각뿐이었다고 한다.

 

평소 반찬 봉사 대상 가정인 A씨 집에 봉사를 다니며 A씨가 거동이 불편하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있던 유 주무관은 집에 번지는 불길을 아랑곳하지 않고 집안으로 진입한 것이다.

검은 연기로 인해 자칫 유 주무관의 목숨이 위협되는 상황에서 그는 부엌을 통해 낮은 자세로 진입, 안방에 있던 A씨를 간신히 업고 밖으로 나왔다.


불은 이어 도착한 소방대에 의해 30여 분만에 진압됐다. 다행히 A씨는 크게 다친 곳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 관계자는 “이번 화재는 집을 전소시키고 인근 야산까지 태울 수 있는 일촉즉발의 상황이었다. 인명피해가 없었던 것이 다행”이라고 밝혔다.


유 주무관은 “전날에도 반찬을 가져다 드렸기 때문에 화재 현장에 도착했을 때 A씨 얼굴이 떠올랐다”며 “공무원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고, 할아버지와 할머니는 다른 가족들에게 안전하게 인계했다”고 말했다.

또 “1남1녀를 키우는 아빠로서, 공직에 몸담고 있는 공직자로서 당연한 일인데 칭찬을 받으니 쑥스럽다며, “앞으로도 주어진 일에 최선을 다하고 지역 주민을 위해 봉사하는 자세로 어제처럼 근무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명진 주무관은 전남 해남 출신으로 1989년부터 시흥에 거주, 1992년 공직에 입문했다. 밝은 성격의 소유자로, 책임감 있는 공무원으로 동료 공무원들이 인정하는 공직자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