능곡동 주민센터 허미영 주무관, 김은주 방문간호사...심폐소생술로 어르신 살려

김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8/04/17 [15:40]

능곡동 주민센터 허미영 주무관, 김은주 방문간호사...심폐소생술로 어르신 살려

김영주 기자 | 입력 : 2018/04/17 [15:40]

지난 3월13일 화재현장에서 90대 노인을 구하기 위해 불길 속에 뛰어든 매화동 주민센터 유명진 주무관(51·7급)의 미담이 널리 알려진 가운데, 능곡동 주민센터에서도 80대 노인을 심폐소생술로 살려낸 공무원들의 훈훈한 미담이 이어지고 있다.

 

▲ 심폐소생술로 어르신 살린 허미영 주무관과 김은주 방문간호사.(왼쪽부터)     © 컬쳐인

 

능곡동 주민센터 허미영(48) 주무관과 김은주(45) 방문간호사는 지난 4월12일 주민센터 복도에서 의식을 잃은 안아무개(84) 어르신을 '혈압, 혈당체크, 심폐소생술, 119 즉시신고' 등 침착한 대응으로 의식과 호흡이 돌아올 수 있도록 조치했다.

 

허미영 주무관은 "지난해 하반기 안전총괄과에서 지역 통장들을 대상으로 심폐소생술 교육을 한 적이 있는데, 장애인과 어르신이 많은 지역특성상 잘 배워야 겠다는 생각에 교육에 열심히 참여했고, 지난 주 일년에 한 번 능곡동청소년지도자협의회에서 실시하는 중,고등학교 대상 심폐소생술 교육에도 참여해 본 것이 이렇게 중요하게 작용할 지 몰랐다"고 말했다.

 

평소 안전교육의 중요성을 실감했다는 허미영 주무관. 그녀 옆에는 응급상황에 대한 메뉴얼을 차근차근 설명해준 능곡동 주민센터 맞춤형복지팀 김은주 방문간호사가 있었다. 김은주 방문간호사는 "응급상황 발생시 주무관들이 함께 대응해서 자칫 생명이 위독할 수 있었던 상황을 이겨낼 수 있었다"며 "119에 즉시 신고하고, 방문간호사에게 어르신의 상태를 설명하여 이후 평평한 장소인 숙직실로 이동을 도왔고, 심폐소생술을 통해 의식과 호흡이 돌아온 어르신이 심장수술했던 사실을 파악하고, 고대안산병원으로 이동할 수 있도록 한 적절한 조치 등이 빛을 발한 순간이었다"고 당시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각자의 역할에 맞게 협조가 잘 이뤄졌다는 것이다. 이와같은 방문간호사는 대야신천행정센터 2명, 신천동, 능곡동, 정왕본동, 정왕1동 주민센터에 1명씩, 총 6명이 배치되어 있다.

 

관련하여 이상익 능곡동 주민센터 동장은 "평소 안전교육에 대한 중요성을 실감하고, 응급상황에 대비해 정기적인 교육 및 훈련이 이뤄져 소중한 생명을 살릴 수 있는 기회가 되었다."고 밝혔다.

 

한편 안아무개 어르신 가족은 다음날인 13일 능곡동 주민센터를 방문하여 직원들의 신속한 대처에 감사의 인사를 표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