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동네 슬리퍼 신고 갈 수 있는 '청년활력공간' 협약식

시흥시 자치분권과 | 기사입력 2018/05/07 [13:46]

우리동네 슬리퍼 신고 갈 수 있는 '청년활력공간' 협약식

시흥시 자치분권과 | 입력 : 2018/05/07 [13:46]

 

▲ 우리 동네 슬리퍼 신고 갈 수 있는 ‘청년활력공간’     © 컬쳐인

 

시흥시는 민·관 협력을 통해 ‘우리 동네 슬리퍼 신고 갈 수 있는 청년활력 공간’을 청년들에게 개방함으로써 청년들이 마을 안에 커뮤니티를 형성할 수 있도록 5월 2일 시흥시청 4층 참여홀에서 협약식을 개최했다.

2017년도 주민참여예산 사업의 일환으로 ‘커피값도 부담스러운 청년들이 가까운 동네 공간에서 커뮤니티를 형성’할 수 있도록 공공 공간 3개와 민간 공간 6개를 동계·하계 대학생 아르바이트 조사연구 사업으로 발굴,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청년들이 직접 주민참여예산 사업에 제안해 공간을 발굴함은 물론, 프로그램 개발을 통해 청년 스스로가 커뮤니티 활성화의 주체로 활동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했다는 점에서 이번 협약의 의미가 남다르다고 할 수 있다.

청년활력공간은 청년들의 관계비용을 줄여주고, 지역 내에서 자치·자립·자생할 수 있는 제3의 공간을 제공하고자 민·관과 협약을 통해 개방한 공유공간이다.

청년(만19세~만34세)이면 누구나 공간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도록 시흥시 공식 페이스북을 비롯하여, 온·오프라인으로 공간이용에 대한 사항을 홍보할 예정이다.

올해 협약 대상지는 동네카페 6개, 병원 1곳, 사회적 기업 1곳, 비영리민간단체 1곳, 동 행정복지센터 1곳, 시흥시청 청사 내 청년소통방 1곳, 보물창고 내 청년스테이션 1곳 등 총 11개 공간이며, 공개모집을 통해 서류와 면접(인터뷰)을 통해 지난 4월에 선발했다.

청년활력 공간 이용 시 현장에서 바로 시흥청년커뮤니티에 가입하면 사용 및 이용혜택을 받을 수 있다.

시흥청년커뮤니티 가입은 구글설문(https://goo.gl/forms/ofWmYCPBsslzx3aS2)을 통해 가능하다.


가입 후 노트북, 빔 프로젝트 대여가 가능해 프레젠테이션 연습이나 소모임, 세미나 등을 언제든지 가질 수 있으며, 동네카페의 경우에는 음료 할인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해 청년들의 관계비용을 조금이나마 줄여주고자 했다.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YMCA(청년쌀롱) 이환열 사무총장은 “청년들이 눈치 보지 않고 자유롭게 공간을 이용했으면 좋겠다”며 “청년들의 다양한 삶의 방식을 구현함에 있어 서로가 서로에게 비빌 언덕이 돼 줌은 물론, 커뮤니티가 활성화 돼 청년정책을 추진함에 있어 보다 다양한 주체들이 참여하는 통로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시흥시는 청년들이 소통과 교류를 통해 성장할 수 있도록 유무형의 공간을 찾아 개방해나갈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청년들이 자신이 가지고 있는 가치와 역량을 또래를 비롯, 다양한 공동체와 나눌 수 있도록 지역의 인적, 물적, 사회적 자본을 연결함에 있어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