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시, 도로변 그늘쉼터 ‘쉬다가시흥’ 운영

대야신천행정복지센터 | 기사입력 2018/06/02 [11:02]

시흥시, 도로변 그늘쉼터 ‘쉬다가시흥’ 운영

대야신천행정복지센터 | 입력 : 2018/06/02 [11:02]

 

▲ 도로변 그늘쉼터 ‘쉬다가시흥’ 운영     © 컬쳐인


5월 31일 낮 최고기온이 30도 가까이 오르며 초여름 날씨를 보인 가운데 대야·신천 행정복지센터(이하행정복지센터)에서는 주민들의 쾌적한 여름나기 및 폭염피해 예방을 위해 고정형 접이식 대형 파라솔을 14곳에 설치해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설치한 고정형 접이식 파라솔은 지름 4m~5m 크기로 시민 10~15명이 한꺼번에 무더위를 피할 수 있으며, 자외선을 차단할 수 있는 원단을 사용하여 실제 그늘막 안은 외부보다 2~5도 정도 온도가 낮은 것으로 확인되었다.

 

또한 파라솔이 도로에 고정 돼 있어 기후 변화에 더욱 신속하고 안전하게 대응할 수 있으며 태풍이나 강풍이 불 때, 그늘막을 사용하지 않는 겨울철에는 접어서 관리하였다가 필요시 다시 펴서 사용할 수 있어 시설물 관리도 쉽다.

 

행정복지센터 담당자는 “이번 그늘막 설치는 주민참여예산 사업의 일환으로 주민들이 ‘우리동네에 꼭 필요한 게 뭘까?’를 고민하며 추진한 사업이라 더욱 의미있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일부 설치 운영됐던 몽골식 텐트는 저비용의 이점은 있지만 지면에 고정되지 않아 안정성이 떨어지고, 도로의 넓은 면적을 차지해 보행자 및 운전자의 통행에 불편을 준다는 주민들의 의견이 반영된 것이다.

 

대야신천행정복지센터는 강풍, 호우, 태풍주의보 발령 시 신속하게 그늘막을 접어 안전사고를 방지할 계획이며, 혹시 모를 안전사고를 대비해 영조물손해배상에도 가입할 예정이라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