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주민과 사업자 손잡게 한 100년 된 목련 나무

두산건설, 대야동 주택재개발 지역 목련나무 보존키로

시흥시 도시재생과 | 기사입력 2018/01/09 [15:03]

지역주민과 사업자 손잡게 한 100년 된 목련 나무

두산건설, 대야동 주택재개발 지역 목련나무 보존키로

시흥시 도시재생과 | 입력 : 2018/01/09 [15:03]
▲ 지역주민과 사업자 손잡게 한 100년 된 목련 나무     © 컬쳐인

 

시흥시와 두산건설(대야동 주택재개발사업 시공사)이 사업지역 내 자생하고 있는 수령 100년(추정) 이상 된 토종 목련 나무를 보존하기로 해 지역주민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해당 목련 나무는 대야동 주택재개발사업 초기 협의 과정에서 사업구역 내 일반 나무로 인식되어 철거 예정이었다. 그러나 나무를 보존하자는 지역주민의 요청이 계속됨에 따라 시가 현장을 방문한 후 보존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판단하여 방안을 마련하기 시작했다.

이는 ‘대야동 주택재개발조합’의 토지보상 및 재개발 관련 조합원외 입주자모집 승인이 완료된 시점에서 제기된 사항으로, 목련 나무 보존에 따른 추가 사업비용 및 기간 연장 등의 사항과 관련해 사업시공사인 두산건설의 협조가 절대적이었다. 시흥시는 지역주민과 함께 사업관계자 설득에 나섰다.

이러한 노력을 기울인 결과 사업시공사도 “비용과 시간이 더 들더라도 지역 주민들과 함께 하는 재개발사업은 좀 더 나은 삶의 질 향상에 보탬이 될 수 있다”라는 의견에 공감했다. 향후 시흥시와 두산건설은 목련 나무 보존 및 활용 방법에 대해 계속해서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 지역주민이 애착심을 가지고 사업에 참여하는 체계를 통해 서로 협력할 수 있도록 유도할 것이며, 이를 통해 도시재생의 이익을 지역사회가 함께 공유하는 구조를 만들 수 있도록 적극적인 행정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