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시흥시의회, '투기 의혹' 이복희 시의원 '사퇴' 처리

김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1/03/28 [17:26]

시흥시의회, '투기 의혹' 이복희 시의원 '사퇴' 처리

김영주 기자 | 입력 : 2021/03/28 [17:26]

광명‧시흥지구 투기 의혹이 제기된 전 더민주당 소속 이복희 시의원이 사퇴 처리됐다. 시흥시의회(의장 박춘호)는 3월26일 오전 제286회 제2차 본회의를 열고 ‘시흥시의회 의원(이복희) 사직의 건’을 13명 의원 만장일치로 원안 가결했다.

 

▲ 시흥시의회 제286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이복희 의원 사퇴의 건을 상정,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컬쳐인

 

▲ 시흥시의회 이복희 의원이 광명시흥지구에 건축한 건물 사진(고물상 주변에 집을 지어 놓은 상황)  © 컬쳐인

 

앞서 이복희 전 의원은 23일 오전 9시 의회사무국을 찾아 “믿고 지지해준 시흥시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본 의원은 오늘(23일)부로 의원직을 사퇴하고자 한다.”는 내용의 사퇴서를 제출했다.

 

그러나 윤리특별위원회(위원장 송미희 의원)는 같은 날 오전 11시 제3차 회의를 열고 이복희 의원에 대한 징계수위를 ‘제명’으로 심의‧의결했다.

 

16일부터 26일까지 구성운영된 윤리특별위원회는 지방의회 의원으로서 시의회 명예와 품위 실추를 야기한 이복희 의원에 대해 '지방자치법' 제36조(의원의 의무) 및 '시흥시의회 의원윤리강령 및 윤리실천규범 등에 관한 조례' 제3조(품위유지) 규정에 의해 심사한 결과, '제명'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때문에 제2차 본회의에서 이복희 의원에 대해 '자진사퇴'가 아닌 '제명'을 하는 것이 아니냐는 논란이 제기되기도 했다. 별 일 없이 시의원들이 이 의원에 대한 자진사퇴의 건을 만장일치로 원안 가결함에 따라, 윤리특별위원회의 징계의 건은 자동 폐기되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